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울룰로 제공

각종 난관에 부딪힌 카풀 등 차량공유 서비스가 멈춰 있는 동안, 자동차로 닿을 수 없는 ‘라스트 마일’을 담당하고 있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시장은 쑥쑥 성장해 나가고 있다. 대형 차량과는 달리 구매 또는 관리 비용이 저렴한 데다 이용자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스타트업 창업과 성장이 활발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자동차보다 크기가 작고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 수단으로, ‘퍼스널 모빌리티’라고도 불린다. 최근 젊은 직장인이 많은 경기 성남시 분당, 판교 지역이나 서울 서대문구ㆍ마포구 대학가 일대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전동킥보드, 전동휠, 전기자전거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연평균 20% 이상 고속 성장해 2022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6,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국내에서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는 15곳에 달한다. 카카오 모빌리티와 같이 기존에 차량 중심 모빌리티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던 ‘터줏대감’도 시장 가능성을 보고 재빨리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특히 올해 들어 정부가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에 얽혀 있는 규제를 풀어 주겠다고 공언하면서 후발주자들도 시장에 빠른 속도로 편입해 들어오기 시작했다. 지난달 60억원 투자를 유치한 PUMP는 16일 ‘씽씽’이라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시했고, 매스아시아의 ‘고고씽’도 올해 초 투자 유치를 받아 지난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 일레클 제공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세는 매우 가파른 편이다. 지난해 말부터 울룰로가 서비스하기 시작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의 경우 3월만 해도 3만명이었던 가입자 수가 지난달 15만명을 돌파했다. 국내 최초 전기자전거 공유 시장을 연 일레클은 올해 4월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카카오 모빌리티는 현재 인천 연수구와 경기 성남시에 분포돼 있는 1,000대의 전기자전거를 연내 3,000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는 “서울 강남권 등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해본 결과 이용자들의 수요는 충분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지금 당장은 모든 업체들이 이용자들을 끌어 모아 시장을 형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새로운 형태의 이동 수단이지만, 카풀 등 차량공유 서비스와 달리 기존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지 않은 만큼 무리 없이 시장을 형성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관련 법제 등이 미비한 것은 개선돼야 할 부분이다. 현행법상 불법인 인도 주행이 만연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헬멧 등 안전 장치도 부족하고, 인도 위에 아무렇게나 놓여 있는 전동킥보드나 전기자전거 때문에 보행자들이 불편을 겪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지난해 10월에는 경기 고양시에서 전동킥보드 운전자 부주의로 사망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현재 서울 강남권에만 1,000대가 넘는 전동킥보드가 돌아다니고 있는데, 앞으로 훨씬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담당 기관에서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규제를 빨리 정비하지 않는다면 사고 위험성이 점점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