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경 작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제7대 이사장으로 이해경(68) 작가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날 열린 제7기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뽑힌 이 이사장 임기는 2021년 7월까지 2년이다.

이해경 이사장은 1974년 어린이잡지 ‘새소년’에 만화 ‘현아의 외출’을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잡지 ‘만화왕국’과 ‘르네상스’, ‘소년 동아일보’, 일본 ‘슈에이샤’ 등에 작품을 연재했다. 2015년에는 웹툰 ‘겨드랑이가 가렵다’를 선보였다. 현재 한국출판만화가협회 부회장과 서울동화픽쳐스 만화(웹툰)사업부 자문위원 등을 역임하고 있다.

자신을 “만화와 결혼한 이”라고 소개한 이 이사장은 “선후배와 동료들이 일궈놓은 한국 만화계와 만화영상진흥원이 더욱 더 값진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만화영상진흥원 이사회는 이 신임 이사장을 비롯해 원수연 작가(웹툰협회 회장), 김병수 목원대 만화애니메이션과 교수, 최연구 한국과학창의재단 단장, 유수훈 평화문화창작소 잇다 대표 등으로 꾸려졌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