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석(왼쪽)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와 김형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일자리본부장 이사가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확대를 위해 운영 중인 공간에 5G 기술과 스마트팩토리 관련 시스템을 적용해 방문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솔루션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현재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사업을 진행 중이다.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운영인력 6만명 양성이 목표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경기 안산의 중소벤처기업연수원 교육장인 스마트공장배움터에 5G 등 신기술을 적용하고 전북 전주, 경남 창원 등으로 스마트 교육장을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여기에 맞춰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 말까지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스마트공장배움터의 이동형 로봇, 설비 센서(감지기), 비전 검사 시스템 등 실습용 설비에 5G 모듈과 산업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등을 적용한다. 앞으로 신축되는 스마트공장배움터에도 5G 기반 기술들을 접목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안산 스마트공장배움터에서 교육 예정인 1만여명의 공장 운영자 등을 포함해 중소기업들이 자사의 스마트팩토리 기업간거래(B2B) 사업모델의 기업고객이 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는 “이번 협력이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본다”며 “스마트공장배움터 5G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중소기업에 특화된 5G 스마트팩토리 사업모델을 만들어 B2B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