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원내대표 의견 차이로 본회의 일정 또 합의 실패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5일 남은 6월 임시국회 회기 중 본회의 개최 일정을 논의했지만, 의견 차이만 확인했다. 장기간 파행 끝에 어렵게 성사된 6월 국회가 빈손으로 끝날 공산이 커진 것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편지를 보내 “일 잘하는 실력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ㆍ나경원 자유한국당ㆍ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문 의장 주재로 만나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협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안 등 처리를 위해 국회 본회의를 19일 하루만 열자고 주장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을 위해 18일에도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맞선 탓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에 앞서 정 장관 해임 건의안을 국회에 공동으로 제출했다. 국회법상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은 본회의에 보고된 때부터 24~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하는 만큼, 본회의를 최소 이틀간 열어야 표결 처리가 가능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일정은 민생과 추경을 위한 것이 돼야 한다. 정쟁을 위한 의사 일정에 동의할 수 없다”며 두 야당의 요구를 일축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을 무산시키기 위해 (여야가 약속한) 본회의 일정에 동의하지 않는 집권여당이 제정신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맞받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정 합의에 실패하면 아예 본회의 없이 6월 국회 회기를 끝낼 수 있다는 강수를 뒀다.

국회 본회의가 열리지 않으면 올 하반기 국정운영의 동력이 될 추경안과 법안들의 국회 처리도 무산된다. 이에 문 의장은 “대표 발의한 법안들은 자신의 법안이라는 책임감을 다시 한 번 갖고 끝까지 세심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여야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문 의장은 “일하는 국회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상임위별 법안심사소위 개최 실적과 법안 처리 건수 등 활동 성과를 집계해 상시 발표하겠다”며 내년 총선을 앞둔 의원들의 다급한 마음을 건드리기도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