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고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발표회에서 정지우 감독의 질의·응답을 들은 뒤에 눈물을 흘렸다. 영화 ‘은교’에서 김고은과 작업한 적 있는 정지우 감독은 “은교 당시 김고은은 호기심 많은 아이 같았는데, 그 이후 점점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얘기에 김고은은 자신의 옛 시절이 생각나는 듯 왈칵 눈물을 보였다. 연합뉴스
배우 김고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발표회에서 정지우 감독의 질의·응답을 들은 뒤에 눈물을 흘렸다. 영화 ‘은교’에서 김고은과 작업한 적 있는 정지우 감독은 “은교 당시 김고은은 호기심 많은 아이 같았는데, 그 이후 점점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얘기에 김고은은 자신의 옛 시절이 생각나는 듯 왈칵 눈물을 보였다. 연합뉴스
배우 김고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발표회에서 정지우 감독의 질의·응답을 들은 뒤에 눈물을 흘렸다. 영화 ‘은교’에서 김고은과 작업한 적 있는 정지우 감독은 “은교 당시 김고은은 호기심 많은 아이 같았는데, 그 이후 점점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얘기에 김고은은 자신의 옛 시절이 생각나는 듯 왈칵 눈물을 보였다. 사진은 상대 배우인 정해인이 김고은에게 티슈를 가져다 주는 모습. 연합뉴스
배우 김고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발표회에서 정지우 감독의 질의·응답을 들은 뒤에 눈물을 흘렸다. 영화 ‘은교’에서 김고은과 작업한 적 있는 정지우 감독은 “은교 당시 김고은은 호기심 많은 아이 같았는데, 그 이후 점점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얘기에 김고은은 자신의 옛 시절이 생각나는 듯 왈칵 눈물을 보였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