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리는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당신은 판사가 아니다. 경찰 조사나 받으라"며 일침을 날렸다. 페이스북 캡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신은 판사가 아니다. 경찰 조사나 받으라”고 일침을 날렸다.

표 의원은 1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의원의 기자회견 소식을 링크하면서 “당신은 판사가 아니다. 당신이든 그 누구든 법 위에 군림하지 못한다. 경찰 출두, 조사 받으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판사 출신인 나 원내대표가 수사도 받지 않고 법 위반이 아니라고 발언한 것은 월권이라는 것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사태와 관련,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경찰 소환에 대해 “우리는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국회의장 등을 조사하지 않고 (한국당) 의원을 부르는 게 야당탄압이라고 본다. 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