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쿄=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아베 내각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선 “타당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15일 발표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조사 결과인 56%보다 7%포인트 하락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 하락세는 이날 발표된 다른 언론들의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아사히(朝日)신문이 13~14일 실시한 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42%를 기록해 지난달 22~23일 조사 결과인 45%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2~14일 진행한 조사에서도 내각 지지율을 45%로, 지난 4~5일 실시한 조사 때의 51%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선 “아베 정권이 한국으로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이에 “타당하다”는 응답은 56%로,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21%)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특히 내각 지지층에선 “타당하다”는 응답이 74%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내각 비지지층에서도 43%가 “타당하다”고 응답했다.

지난 5~7일 실시한 NHK 조사에선 “적절한 대응”이란 응답이 45%를 기록했으며, “부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은 9%,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응답은 37%였다. 6~7일 실시한 TBS 계열 JNN 조사에서도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58%,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은 24%였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