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선] 스티브 유, 승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평선] 스티브 유, 승준

입력
2019.07.14 18:00
0 0
가수 유승준이 2015년 인터넷 생방송에 출연해 국민들을 향해 사과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캡처.

할리우드의 전설적 배우 존 웨인(1907~1979)은 미국인들에게 애국자로 각인돼 있다. ‘수색자’ (1956) ‘리오 브라보’(1959) 등 서부영화 주인공으로 유명하지만, ‘플라잉 타이거즈’(1942) ‘유황도의 모래’(1949) ‘지상최대의 작전’(1962)처럼 2차 대전을 배경으로 한 전쟁영화에 출연해 전쟁영웅 이미지를 다졌다. 그는 반공을 외친 대표적 우파 배우였다. 베트남전 참전 미군 특수부대의 활동을 담은 ‘그린 베레’(1968)에 예순 넘어 출연하기도 했다.

□ 그러나 웨인은 실제 군복무 경험이 없다. 2차 대전 발발 즈음 막 떠오르는 배우였던 그는 자녀 넷을 양육해야 하는 집안 형편 때문에 징병이 유예됐다. 이후 일급 배우로 많은 돈을 벌었기에 생계를 핑계 삼을 수 없음에도 웨인은 참전을 미뤘다. 눈앞의 거액 출연료가 아까웠고, 참전으로 인한 경력 단절 우려가 앞섰다. 스튜디오의 반대를 물리치고 그를 캐스팅해 키워준 존 포드(1894~1973) 감독이 해군사령관으로 복무하며 그의 참전을 채근했지만, 웨인은 카메라 앞 전쟁놀이에만 열중했다.

□ 할리우드에서 웨인 같은 경우는 소수에 불과했다. 배우 헨리 폰다(1905~1982)는 전쟁터에서 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돈을 벌 수 없다며 영화 출연을 자제하다가 “촬영장의 가짜 전쟁은 원치 않는다”며 해군 장교로 전장에 뛰어들었다. 배우 제임스 스튜어트(1908~1997)는 체중 미달로 신체검사에서 탈락하자 사탕과 바나나를 폭식하고 맥주를 폭음해 살을 찌운 후 입대에 성공, 폭격기 조종사로 사선을 넘나들다가 종전 후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스튜어트 등 참전 배우들은 후방에서 애국자인 양 행동하던 웨인을 경멸했다.

□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유ᆞ43)이 11일 대법원 판결로 17년 만에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법리에 따른 판결이라고 하나 국민 정서는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군대 가겠다”고 수차례 공언하며 자신의 상품성을 한껏 높였다가 2002년 미국 시민권을 획득한 그의 행동이 큰 배신감을 안겼기 때문이다. 유명인이 병역의무를 천명하고선 병역을 기피하는 경우는 동서에서 드물다. 유씨는 판결 후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유씨가 법적 모국인 미국의 유명 연예인들이 얼마나 국방의 의무를 신성시했는지 돌아보며 반성했으면 좋겠다.

라제기 문화부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