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위성지도 제작 사업 추진… 평화벨트 구상 연결, 개발사업 자료 활용
12일 경기 파주시 비무장지대(DMZ)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성시 일대의 모습. 파주=연합뉴스

통일부가 비무장지대(DMZ)의 3차원(3D) 지도를 만드는 사업을 구상 중이다.

14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통일부는 휴전선으로부터 남북으로 각각 2㎞ 폭으로 펼쳐진 구간인 DMZ를 위성 지도로 구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최근 구체화 작업을 시작했다. 인공위성으로 수집한 지형 정보를 바탕으로 역사적ㆍ생태적 가치 관련 정보 등을 포함시켜 ‘DMZ 종합 지도’를 제작한다는 구상이다. 한국전쟁 종전 이후 60여년 간 금단의 땅이었던 DMZ를 세상에 공개하는 작업을 통일부가 주도하겠다는 것이다.

DMZ를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정보통신 기기를 통해 구석구석을 생생하게 들여다볼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통일부의 청사진이다. ‘DMZ판 구글어스(Google Earthㆍ구글이 제공하는 위성 지도 서비스)’인 셈이다. 외교안보 분야의 한 전문가는 “국내외에 DMZ의 가치를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기획”이라고 평했다.

통일부는 해당 사업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추산하고 사업을 실행할 적임자를 물색하는 단계다. DMZ 지형 정보를 제대로 담은 지도부터 만들어야 하는 만큼, 수 년에 걸쳐 단계별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역사, 생태, 도시, 지리, 영상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협업도 검토되고 있다. 한국 전쟁의 상흔이 적나라하게 남아 있는 곳이자 최근 들어 남북 화해가 싹튼 공간이라는 DMZ의 역사적 상징성, 멸종위기종 100여 종이 서식하는 곳이라는 생태적 중요성을 지도에 충실하게 담기 위해서다.

DMZ 3차원 지도 제작 추진은 DMZ를 무대로 이미 추진되고 있는 평화둘레길 사업 등 접경지역 평화벨트 조성 구상과 맥을 같이 한다. DMZ가 적대의 공간이 아닌 평화가 깃드는 공간이라는 점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다. 비핵화 협상 진전 등 남북 경제 협력 분위기가 무르익은 이후 북한이 DMZ 지도 제작에 참여한다면, 남북 간 학문ㆍ생태ㆍ정보통신 교류를 활성화하는 새로운 촉매재가 될 수 있다. 또한 지도는 한반도 평화 정착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될 DMZ 개발 사업의 근거 자료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도 제작 사업에 큰 관심을 쏟고 있다고 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