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터키에 반입된 러시아산 S-400 미사일.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산 S-400 지대공 미사일이 터키에 반입됐다.

AP통신에 따르면 터키 국방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산 S-400 지대공 미사일의 일부분이 수도 앙카라 인근 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S-400 방공 미사일 시스템의 인수는 수일 동안 계속될 예정"이라며 "시스템이 완전히 갖춰지면 S-400은 관계 당국이 결정한 방식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S-400 미사일의 나머지 부품 역시 조만간 터키로 이송될 것으로 전해졌다. 타스통신은 러시아 군 관계자를 인용해 “두 번째 수송기가 곧 2차 부품을 터키에 전달한다"며 "120발 이상의 다양한 유도미사일을 포함한 3차 인도분은 올 여름 말 해상으로 전달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인 터키가 S-400을 도입할 경우 이 시스템에 연동된 네트워크를 통해 민감한 군사정보가 러시아로 유출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S-400은 미국의 패트리엇 지대공 미사일과 같은 러시아의 방공 시스템으로,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F-35 스텔스 전투기와 B-2 스텔스 전략폭격기도 포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은 F-35의 기밀정보가 러시아로 새어나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