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기업이 2차전지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액 제조업체 파낙스이텍을 인수했다. 동화기업 홈페이지

동화그룹이 2차전지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액 제조업체 ‘파낙스이텍’을 인수하며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에 성공했다.

동화그룹에서 목재와 화학 수지를 생산하는 계열사인 동화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어 파낙스이텍 지분 90%를 1,2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했다

‘동화자연마루’로 잘 알려진 동화기업은 건자재와 목재보드 시장에서 국내 1,2위를 달리고 있다.

동화기업은 2017년 액상 페놀수지 생산량 국내 1위 기업인 ‘태양합성’과 테고필름(TEGO Film) 생산량 세계 3위 기업인 핀란드의 ‘코트카밀 임프렉스(현 동화 핀란드)’를 인수하며 화학 부문을 강화했다. 이번에 2차전지 업체 인수에 나선 것도 화학 분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009년에 설립된 파낙스이텍은 2차전지 핵심 재료인 전해액을 만들고 있다. 중국 코타이하우룽과 캡켐, 일본 미쓰비시화학이 독점해온 전해액 시장에서 국산화를 처음으로 이끈 업체다. 연구개발(R&D) 역량이 뛰어나 2차전지 산업 세계 1위인 일본에 대한 기술 종속 우려가 없다고 동화기업 측은 설명했다. 현재 연간 2만3,000톤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삼성SDI의 주요 공급사로 중대형 2차전지용 전해액을 납품하고 있다.

2차전지 분야는 전기차,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의 지속적인 수요 증가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세계에서 연간 30조원 규모인 이 시장이 2025년 120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2차전지 시장이 확대되면 자연스럽게 전해액 공급도 늘어난다.

전해액은 이온이 양극과 음극으로 이동하면서 전류가 흐르게 될 때 이온을 이동시키는 매체 역할을 하는 전해질 용액으로 2차전지 재료 원가 중 약 13%를 차지한다. 전해액은 2차전지의 에너지 용량, 출력, 안전성, 안정성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최근 2차전지 시장이 중대형 제품 위주로 변하고 있어 더욱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동화기업에서 이번 인수를 주도한 인물은 화학총괄 이시준 사장이다.

이 사장은 “기존 목재뿐만 아니라 화학 분야로도 성장엔진을 다각화하고 있는 동화기업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2차전지 사업은 연관 사업이 많은 만큼 향후 다양한 분야로의 확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동화기업의 화학 사업 운영 노하우를 파낙스이텍에 효율적으로 접목시켜 양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