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12일 새롭게 연 제2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네이버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로부터 두 번째 데이터센터 부지를 공개적으로 제안 받기로 했다. 땅까지 매입한 경기 용인시 공세동 부지는 주민 반대로 건립이 최종 무산됐지만, 이후 전국 지자체들의 ‘러브콜’이 쏟아지면서 오히려 ‘부지 오디션’이 열린 셈이다.

네이버는 23일까지 부지 제안 페이지를 통해 의향서를 접수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이후 2차례에 걸쳐 문의 및 답변 과정이 진행되며, 내달 14일까지 최종 제안서를 접수한 부지에 대해 내ㆍ외부를 동반한 공정한 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거친다. 9월 내로는 최종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새로운 데이터센터 부지의 조건도 제시했다. 내년 1분기까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로 변경이 가능해야 하며, 20년 이상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제 부지 면적 10만㎡ 이상, 지상층 연면적 25만㎡ 이상이 확보돼야 한다. 이 밖에도 △최종 필요 전력 공급 용량 200메가볼트암페어(MVA) 이상 △최소 2개 이상 통신만 구성 △최종 필요 상수도 공급량 일일 5,100톤 등의 조건이 붙었다.

네이버가 2013년 강원 춘천시에 설립한 첫 번째 데이터센터 '각'. 네이버 제공

애당초 네이버는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에 제2 데이터센터를 지을 계획이었으나, 지역 주민들이 전자파와 오염물질 등을 이유로 꾸준히 반대해 결국 무산됐다. 이번 공개 제안을 통해 부지가 확정되면 네이버는 2022년 상반기까지 기존 강원 춘천시 소재 데이터센터 ‘각’보다 큰 규모의 제2 데이터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제2 데이터센터 건립과 관련해 새롭게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기록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건립 무산 이후 많은 지자체에서 미팅 요청 등을 제안해왔으나, 공정성을 위해 단 한 곳도 따로 만나거나 연락하지 않았다”며 “향후 비정상적 접근을 한 지역에는 패널티를 적용하는 등 공정한 방식으로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