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테니스 유망주 박소현이 6일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윔블던테니스 주니어 여자단식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국 여자테니스의 유망주 박소현(17ㆍCJ 후원)이 윔블던 테니스대회 주니어 여자복식 8강에 진출했다.

박소현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주니어 여자복식 2회전에 요안나 갈런드(대만)와 한 조를 이뤄 발렌티나 라이저(스위스)-알렉산드라 베치치(독일)조를 2-0(6-4 6-4)으로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지난 6월 프랑스오픈에서도 아드리언 내기(헝가리)와 함께 주니어 여자복식 4강까지 올랐던 박소현은 이번 대회에서도 4강 이상의 성적을 바라보게 됐다. 박소현조의 다음 상대는 오반 드로제-설리나 야니체비치(이상 프랑스)다.

박소현은 지난해 12월 국제 주니어 대회인 오렌지볼 18세 이하 여자복식에서 내기와 한 조로 출전해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