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운전자가 확인해야 할 것은 무엇이 있을까?

겨울이 지나고 봄은 언제였는지 모를 만큼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뜨거운 날씨 때문에 '비가 내렸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이제 조금의 시간이 지나면 장마철이라는 또 다른 난관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주행을 앞두고 있는 운전자들이 확인해야 할 것은 무엇이 있을까?

시야확보를 위한 등화류 체크

주행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시야 확보'에 있다. 시야가 넓을 수록 운전자와 탑승자는 더욱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고, 주변에서 발생할 문제에 보다 빠르고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다.

해가 떠 있는 상황에서야 시야 확보가 용이하지만 비가 굵은비가 쏟아지고, 또 두터운 구름이 하늘을 가득 채울 때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렇기 때문에 장마철을 앞두고는 늘 등화류를 확인해야 한다.

다소 번거로울 수 있겠지만 많은 비가 예고된 날에는 주행 전에 꼭 헤드라이트,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의 상태를 한 번 씩 확인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시야는 물론 시야가 좁아진 타인에게도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와이퍼 점검 및 발수 코팅

등화류와 마찬가지로 많은 비가 내리면 윈드실드를 때리는 굵은 빗줄기로 인해 시야가 좁아진다. 그렇기 때문에 와이퍼의 역할, 그리고 발수 코팅이 절실해진다.

먼저 와이퍼는 윈드실드 표면의 물을 쓸어 내는 역할을 하는 와이퍼 블레이드의 상태를 파악, 대응해야 한다. 와이퍼 블레이드의 단면을 만졌을 때 단단한 느낌이 들거나 작동 시 잡음 등이 들릴 때에는 교체할 필요가 있다.

와이퍼와 함께 윈드쉴드의 발수 코팅을 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외에도 높은 습도와 차량 안과 밖의 온도 차이 등으로 인한 김 서림 등을 방지할 수 있는 방지제를 차량에 구비해두는 것도 좋다.

혹 관련 제품이 없다면 중성 세재를 스펀지에 묻혀 윈드쉴드와 창문을 닦아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차와 도로의 접점, 타이어를 확인하라

장마철엔 타이어 점검이 꼭 필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는 부분 중 하나인데, 마른 노면이 아닌 비가 내리고 또 노면이 모두 젖고, 물이 고인 상황이라고 한다면 타이어의 배수 기능 및 성능이 제 1의 안전 장치가 된다.

내리는 비, 그리고 노면에 고인 물은 타이어 트레드 사이의 홈을 통해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타이어 트레드가 닳으면 배수 성능도 떨어지게 된다. 장마철을 위한 특별한 타이어가 존재하는 건 아니지만 타이어의 마모도를 수시로 파악해 빗물로 인한 저마찰 노면에서의 접지력 부족 및 수막 현상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

에어컨 관리하기

무더운 여름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에어컨 필터 전후로 습기가 많이 발생한다. 이를 장시간 방치할 경우 곰팡이가 발생되어 악취가 날 수 있으며 필터의 수명이 다할 경우에는 좋지 못한 공기가 실내 공간에 유입될 우려가 있다.

이에 따라 장마철, 에어컨을 사용하고 있을 때에는 시동을 끄기 전 약 5분에서 10분 정도는 송풍 모드로 필터 전후의 온도를 맞춰주는 '사전' 작업이 필요하다. 물론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면 ‘에어컨 곰팡이 제거제’의 사용을 권한다.

실내 습도 낮추기

여름철 높은 습도는 피할 수 없지만 높은 습도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실내 소재들이 관리 상태가 나빠질 수 있다. 이에 따라 간혹 히터를 들어 실내 공간의 제습 효과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 만약 이것이 어려울 경우에는 실내 공간에 신문을 두는 것도 좋은 제습 법이다.

가장 중요한 '안전 운전을 위한 습관'

끝으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운전자의 자세에 있다. 비가 젖은 노면, 물이 고인 노면은 평소의 마른 노면보다 더 많은 제동거리를 요구하고 운전자가 예상하지 못하는 외부 변수가 더 많아지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자동차의 성능, 자신의 운전 경험을 맹신하지 말고 평소보다 긴 안전거리, 그리고 상황에 따라 20~50% 정도의 감속 상태로 주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평소보다 스티어링 휠 및 페달 조작을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하은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