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전남도청사 전경

전남도가 5ㆍ18민주화운동과 도내 과거사 문제 및 피해보상 등을 지원하는 전담 센터를 신설한다.

도는 5ㆍ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10개월 앞두고 여순사건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등 과거사와 관련한 피해 보상 지원업무 전담조직인‘5ㆍ18민주화 및 과거사 지원센터’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원센터는 도청 자치분권과 내 팀장급을 포함해 3명의 전담공무원을 배치하고 오는 15일부터 업무에 들어간다. 센터는 5ㆍ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도내 98곳 유적지와 유공자들을 체계적으로 관리ㆍ지원한다. 또 내년 40주년 범 도민 5ㆍ18기념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기념행사위원회를 구성ㆍ운영하는 등 종합계획안을 수립한다.

지원센터는 올해 하반기부터 기념 공간조성과 사적지 지정 등 5ㆍ18민주화운동 재조명 사업에 들어가고 유공자 지원사업도 마련한다.

이와 함께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의 생활지원과 여순사건 등 한국전쟁 전후 민주화 과정에 이르는 과거사 정리ㆍ지원사업도 맡는다. 도내에 거주하는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 22명에 대한 생활 지원과 청소년 대상 근로정신대 피해 교육사업을 추진한다.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지원과 합동위령제 개최, 유적지 정비사업, 사건 바로 알리기 교육 등 한국전쟁 전ㆍ후의 과거사 정리와 희생자 명예회복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그동안 방치됐던 5ㆍ18 사적지 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지역과 관련된 역사적 사건들을 계승하는 사업도 지원센터를 통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