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브루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집에 초대받았다…에피소드 공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비디오스타’ 브루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집에 초대받았다…에피소드 공개

입력
2019.07.08 11:06
0 0
‘비디오스타’ 브루노가 출연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브루노가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개척자 특집, 방송가 콜럼버스’의 재림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공연, 광고, 방송가 신항로를 개척한 원조 스타!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1999년 ‘남희석 이휘재의 한국이 보인다’로 폭발적인 사랑을 누린 1세대 외국인 방송인 브루노와 보쳉이 무려 16년간 묵혀둔 근황과 함께 남다른 예능감을 방출했다.

20년 전 태권소년으로 눈길을 끌었던 브루노는 40대가 된 지금의 태권도 실력을 다시 한 번 선보였는가 하면, 보쳉은 시트콤 연기에 도전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두 사람은 한국을 떠나있을 동안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브루노는 한국을 떠난 후, 독일과 미국에서 배우로 활동하며 ‘로스트’, ‘크리미널 마인드’ 등 다양한 작품으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특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집에 초대받아 샤를리즈 테론, 카메론 디아즈, 하비에르 바르뎀 등 유명 할리우드 스타들과 어울렸던 일화를 공개한 브루노는 ’할리우드 스타들이 즐겨하는 의외의 게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보쳉은 방송가를 떠나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근황을 밝히며 “6살 된 딸이 있다”라고 말하며 가족 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딸 사진을 자랑하며 딸 바보 면모를 보이던 보쳉은 “딸을 위해서 결혼을 하지 않았다”고 충격 고백을 해 녹화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브루노의 특급 할리우드 인맥부터, 아빠가 되어 돌아온 보쳉이 결혼을 하지 않은 사연은 9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