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비롯한 중부내륙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들이 양산을 쓰고 근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절기 ‘소서’(小署·7월 7일)를 맞이하는 7월의 첫 주말,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6일 서울 한낮 기온은 36도까지 올라 올해 최고기온을 기록할 전망이다.

5일 올해 처음으로 발효된 폭염경보는 6일도 계속된다. 전날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지역에서 발효된 폭염경보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충청 내륙, 대전, 광주, 세종까지 확대됐다. 이 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중부지방 폭염은 일요일인 7일까지 쭉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에서 가장 무더운 지역으로 알려진 대구는 전날 오후6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서울 및 수도권에 가장 먼저 폭염경보가 내려진 것은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2008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첫 폭염경보는 6월 24일 대구 및 경북 내륙 지역이었다.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지고 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치솟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에서 시민과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은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을 ‘폭염’으로 정의한다.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주의보가, 35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경보가 발령된다. 올해 폭염경보는 지난해에 비해 열흘 가량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개장한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젊은이들이 시원한 바닷물로 뛰어들고 있다. 연합뉴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주요 해수욕장은 이날 일제히 개장했다. 강릉과 속초 등 동해안 해수욕장 20여군데는 전날 미리 문을 열었고, 이날은 경남 거제 지역 16개 해수욕장 중 10곳이 피서객 맞이를 시작했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