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영선-나경원, 웃으며 '뼈있는 대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박영선-나경원, 웃으며 '뼈있는 대화'

입력
2019.07.01 15:18
0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