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최저임금과 추가경정예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부 비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는 ‘뼈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경제 상황을 얘기하며 최저임금의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의 인상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과거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박 장관은 나 원내대표에게 야당 원내대표가 쉽지 않은 자리라고 운을 떼며 야당의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7년 대선 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장관은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BBK 의혹을 집중 공격해 ‘BBK 저격수’라 불렸고,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서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을 남긴 바 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