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이 1조원이 넘는 신약 기술 수출을 성사시켰다.

유한양행은 다국적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에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마시지 않거나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해 간세포 손상이 진행되는 단계를 말한다. 아직 최종 허가 문턱을 넘은 약이 없어 치료 방법이 매우 제한적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유한양행과 베링거인겔하임은 내장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인 GLP-1과 FGF21 등이 결합해 효과를 내는 이중작용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혁신 신약을 공동 개발한다. 유한양행은 이 후보물질은 자체 개발하면서 바이오기업 제넥신의 항체융합 단백질 플랫폼 기술 ‘하이브리드 FC’를 접목했다. 전임상시험 결과 지방간염 해소, 항섬유화 효과를 내 간세포 손상을 막고 간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계약의 총 기술 수출 규모는 8억7,000만달러(약 1조53억원)다. 유한양행은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으로 4,000만달러를 받고, 개발과 허가, 매출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 8억3,000만 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유한양행은 총 기술수출액의 5%를 제넥신에 지급할 예정이다. 후보물질 개발 과정에서 제넥신의 플랫폼 기술이 활용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유한양행은 1년 새 4건의 기술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지난해 7월 스파인바이오파마에 퇴행성 디스크질환 신약 후보물질을 이전한 후 같은 해 11월 얀센바이오텍에 1조원 규모의 비소세포폐암 신약 후보물질을 수출했다. 올해 초에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에 이번과 다른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 후보물질 기술을 이전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