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보좌관’야망커플 갈라설까? 이정재 X 신민아, 분노 폭발 투샷!
알림

‘보좌관’야망커플 갈라설까? 이정재 X 신민아, 분노 폭발 투샷!

입력
2019.06.28 16:40
0 0
신민아X이정재의 분노 폭발 투샷이 포착됐다. 스튜디오앤뉴 제공
신민아X이정재의 분노 폭발 투샷이 포착됐다. 스튜디오앤뉴 제공

‘보좌관’의 야망커플 이정재와 신민아가 분노를 폭발시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자극과 응원을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시너지가 되는 쿨한 연인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장태준(이정재)과 강선영(신민아). 하지만 장태준은 송희섭(김갑수)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올려놓기 위해 강선영을 위기에 빠트려야 하는 상황에 놓여, 과연 두 사람이 28일 오후 어떤 전개를 그려나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 가운데 28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인지 의원실과 의사당 일각 분노로 가득찬 강선영과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장태준의 모습이 포착됐다.

매사에 차분하고 속마음을 잘 감추던 평소 모습과 달리 분노한 강선영의 얼굴과 흐트러진 표정으로 그녀를 붙잡고 있는 장태준. 이 사건이 이들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전 공개된 5회 예고 영상에도 이와 같은 갈등이 담겼다. “당신 정말 다칠 수도 있어”라며 만류하는 장태준에게 강선영이 “송희섭 의원한테 전해. 내가 다치는 만큼 똑같이 다칠 거라고”라고 받아 쳤다.

강선영의 보좌관 고석만(임원희)이 “어제 밤에 송희섭 의원이랑 조갑영(김홍파) 의원 단 둘이 만났답니다. 거래가 있었던 게 아닐까요?”라고 보고했고, 송희섭은 “강선영이 빨리 좀 처리해. 늦어지다가 비서실장 코빼기도 보기 힘들어”라며 장태준을 재촉했다. 강선영 역시 자신도 모르게 벌어지고 있었던 거래와 조건을 알게 됐다는 점이 예측되는 바. 예상치 못했던 위기를 맞게 된 야망 커플이 무사히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관계자는 “장태준은 송희섭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올려놔야만 그의 지역구를 이어 받을 수 있다. 조갑영의 ‘강선영을 처리하라’는 조건은 단순히 송희섭에게 신임을 다시 얻기 위함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서도 꼭 필요한 선택”이라며 “이들 연인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