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우리의 성장기” 러블리즈, ‘다이어리’ 8주 여정 성료→시즌7 기약
알림

“우리의 성장기” 러블리즈, ‘다이어리’ 8주 여정 성료→시즌7 기약

입력
2019.06.28 15:48
0 0
러블리즈가 ‘다이어리’ 시즌6을 마쳤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가 ‘다이어리’ 시즌6을 마쳤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러블리즈 다이어리 6’의 8주 여정을 마쳤다.

러블리즈의 자체 리얼리티 프로그램 '러블리즈 다이어리 6'은 지난 2개월 동안 러블리즈 멤버들의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지난 27일 공개된 최종회에서는 러블리즈에게 '러블리즈 다이어리'가 어떤 의미인지 지난 순간들을 되돌아보면서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고, 다음 시즌을 예고했다.

류수정은 "진짜 우리의 다이어리인 것 같다. 데뷔 전부터 차곡차곡 쌓아온 우리만의 감성과 생각이 담겨 있는 다이어리를 팬분들과 같이 보는 느낌"이라고 말했고, 베이비소울은 "우리의 성장기를 그대로 담은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서지수는 "러블리즈가 러블리즈가 되어가는 과정"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정예인은 "러블리즈 이름을 들었을 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프로그램이었으면 좋겠다"고 전했으며, 지애는 "앞으로 러블리너스(팬덤명)와 시즌 30까지 쭉 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진은 "졸업앨범 같은 프로그램이다. 30대가 돼서도 보면 그때로 돌아가고 싶을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케이(Kei)는 "아이돌의 러블리즈가 아닌 친근한 모습으로 팬과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러블리즈 다이어리'는 러블리즈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함께해온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꾸밈없는 러블리즈의 매력과 일상을 담으며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있다. 팬들의 열렬한 성원에 힘입어 2014년 시즌1을 시작으로 올해 시즌6까지 이어져 오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러블리즈는 미니 6집 앨범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에 이어 후속곡 '클로즈 투 유'까지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오는 8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 2' 개최를 앞두고 연습에 매진 중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