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 한양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경찰이 마약성 진통제를 과다 투여해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양대병원을 26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의 의무기록실과 법무팀 등을 7시간 가량 압수수색해 피해자의 진료기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2014년 당뇨 관련 수술을 받은 30대 남성 환자가 전공의 의료 과실로 숨지는 의료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이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확보한 피해자 진료기록 전체를 토대로 사고 당시 의료진의 과실이 있었는지, 실제로 담당 전공의가 진통제를 과다 투여했는지, 이로 인해 환자가 사망에 이른 게 맞는지 등을 감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진료기록을 토대로 한 전문 감식에 수개월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달 초 성형외과 전공의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으며 당시 피해자를 진료했던 의료진을 포함한 병원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문 감식이 완료되는 대로 전공의 A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