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공보실 “일부 당원의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 해명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소속 여성 당원들이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 중 바지를 내리고 속바지 차림으로 엉덩이 춤을 추고 있다. 한국당 유튜브 영상 캡처

자유한국당 일부 여성 당원들이 26일 당 중앙여성위원회 주관 행사 도중 속바지 차림으로 엉덩이 춤을 춰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는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를 열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 방안을 토론하고 여성 당원들의 결속력을 다지기 위해 기획한 행사다. 전국 여성 당원 1,600여명이 모였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조경태ㆍ정미경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도 참석했다.

문제의 장면은 ‘시ㆍ도당별 장기자랑’ 중에 나왔다. 경남도당 대표로 나온 당원들은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고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전을 펼쳤다. 노래가 끝날 무렵 사고가 터졌다. 일부 여성당원들이 객석을 향해 엉덩이를 돌린 뒤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 흰색 속바지를 내보인 것. 속바지에는 붉은 글씨로 ‘한국당 승리’라고 쓰여있었다. 이들은 글씨가 잘 보이도록 엉덩이 춤까지 췄다.

중앙여성위 위원장으로 행사를 총괄한 송희경 의원은 “시도당에서 장기자랑을 각자 준비했기 때문에 중앙당에서는 노래 제목 말고는 아무 정보도 알지 못했다”며 “일부 당원의 돌발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여성 정치참여 확대와 여성 정당으로의 혁신이라는 행사의 본래 취지가 퇴색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당 공보실도 입장문을 통해 “해당 퍼포먼스는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고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이 결코 아니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