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와 벨기에, 네덜란드 등 서유럽에 사하라 사막의 더운 바람이 확산되면서 때이른 폭염으로 일부 지역이 낮기온 40도를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쇤브룬 동물원에서 북극곰 나누크가 물속으로 뛰어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유럽에 사하라 사막의 더운 바람이 확산되면서 때이른 폭염으로 일부 지역 낮기온이 40도를 육박한 가운데 2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트로카데로 분수대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EPA 연합뉴스
가지지구 가자시티에서 25일(현지시간) 한 팔레스타인 여성이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신발로 얼굴을 맞은 모습을 묘사한 그래피티 앞을 지나가고 있다.바레인의 마나마에서 25일~26일 이틀일정으로 미국이 주도로 중동평화를 위한 '세기의 거래'로 불리는 '중동평화 워크숍'이 개막되었으나 정치문제 해결을 우선으로 강조해온 팔레스타인 당국은 이번 회의에 대해 보이콧을 선언했다. EPA 연합뉴스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26일(현지시간) 오사카의 G20 정상회담장 부근에 환영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AP 연합뉴스
홍콩의 EU 사무소 앞에서 26일(현지시간) 시위자들이 범죄인인도법안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범죄인 인도법안'반대 시위를 계속 하고 있는 홍콩 활동가들은 오는 28일~29일 이틀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정상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문제를 제기할 것을 촉구했다. AP 연합뉴스
멕시코가 남부 국경지대에 이어 북부 국경 지역에 약 1만5,000명의 군인과 국가방위군을 배치했으며 미 국토안보부는 국경경비 강화 협정에 따라 8월 말까지 과테말라에 최대 89명의 요원을 배치할 예정인 가운데 25일(현지시간) 멕시코 치아파스주 살토 델 아구아에서 미국행을 시도하고 있는 온두라스 출신의 이민자들이 화물열차를 타고 북쪽으로 향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차기 영국 총리로 유력한 보리즈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자 집권 보수당 대표 후보가 25일(현지시간) 남부 서리의 옥쇼트를 방문해 한 찻집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라크 바그다드 남동부 바스라에서 25일(현지시간) 보다 나은 공공서비스와 일자리, 부패 종식 등을 요구하며 시위 중인 시위자들이 반정부 구호를 외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손으로 느껴보는 태양계]칠레 산티아고의 헬렌 켈러 학교에서 25일(현지시간) 시각장애학교 학생들이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와 펜실베이니아 주의 에딘보로 대학교가 만든 도구를 만지며 일식에 대한 체험하고 있다. 이 행사는 칠레 등 남미 여러 나라에서 관측 할 수 있는 개기일식을 일주일 앞두고 열렸다. AP 연합뉴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10주기를 맞은 2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의 포레스트 론 묘지를 찾은 잭슨의 팬들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촬영한 사진으로 미 콜라라도주 브레켄리지의 트롤스티겐 트레일에서 덴마크 예술가 토마스 담보가 만든 거대한 '나무요정'이 햇살을 받고 있다. 이 거대한 '나무 요정'은 콜로라도 스키 마을에서 옮겨져 다시 조립되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