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 공정성 이의, 가처분 신청할 것” 
26일 오전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과에 반발하는 안산동산고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항의의 표시로 국화를 교육청으로 던지고 있다. 뉴스1

내달 초 재지정 평가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서울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측이 “(교육당국이)자사고 죽이기를 위해 온갖 죄목을 뒤집어 씌우고 있다”며 추후 결과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최근 전북도교육청의 상산고의 재지정 취소 결정 이후 서울에서 자사고 지위를 잃게 될 학교들이 대거 나올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들은 “자사고를 말살시키려는 엄청난 과오를 저지르는 것”이라며 취소결정이 내려질 경우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철경(대광고 교장) 서울시자사고교장연합회장은 2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 같이 밝히며 “(서울시교육청의) 평가지표에 대한 근본적인 오류가 있고 평가위원 비공개 등 절차 상의 문제점이 있다”며 “자사고 폐지를 위한 수단으로 학교운영성과평가를 진행했다는 의심을 교육청 스스로 밝힌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내달 초 평가 결과를 앞둔 13개교를 포함한 서울 지역 자사고 22개교는 지난 3월 재지정을 위한 평가보고서 제출을 거부하는 등 평가지표 등을 두고 초기부터 서울시교육청과 갈등을 빚어 왔다. 김 회장은 “평가의 전반적인 공정성에 대한 이의를 제기한다”며 “해당 학교별로 학교법인에서 행정소송 및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입시 중심으로 운영돼 온 자사고를 폐지해야 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 회장은 “대학입시체제가 변하지 않는 한 국내 모든 고교는 입시에 대한 지도를 할 수밖에 없다”며 “학생들의 진로에 대한 지도와 건학 이념에 맞는 교육, 전인교육 등을 함께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자사고를 죽이기 위해 편협한 생각으로 ‘교육불평등’이란 단어로 접근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자사고 폐지를 반대하는 학부모들도 일제히 목소리를 높이는 등 자사고 폐지를 둘러싼 갈등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상산고와 함께 재지정 취소 통보를 받은 안산동산고 학부모회 및 동문 등 300여 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상복을 연상시키는 검정색 옷을 입고 경기도교육청 앞에 모여 “자사고 지정취소를 즉각 철회하라”며 시위했다. 안산동산고는 62.06점(70점 만점)으로 재지정이 취소됐다.

앞서 서울 자사고학부모연합회 회원 1,000여 명도 지난 20일 서울시교육청에서 “평가를 빙자한 자사고 죽이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은 13개교에 대한 재지정 평가결과를 내달 10일 안에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