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6일 도쿄에서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무난하게 이사로 재선임됐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이사 선임이 불발돼 경영 복귀가 무산됐다.

롯데지주는 이날 오전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일본 롯데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은 신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의 이사 재선임 안건이 행사된 의결권의 과반수 찬성으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반면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본인의 이사 신규 선임 안건을 제출했으나 부결됐다. 이로써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시작됐던 지난 2015년 7월부터 올해까지 총 6차례에 걸쳐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대결에서 신 회장이 모두 완승했다. 일본 주주들이 신 회장의 경영 성과와 투자 노력을 인정했다는 의미라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날 주총 직후 “지난 1년여 동안 신 회장에게 화해를 제안해왔다”며 “답변 기한으로 제시한 6월 말일까지 답변이 없다면 최대주주로서 롯데그룹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다각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의 최대주주인 광윤사의 최대주주다. 롯데홀딩스는 롯데지주의 지분을 일부 보유하고 있으며, 롯데지주의 최대주주는 신 회장이다.

롯데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 측은 신 회장에게 한국과 일본 롯데를 나눠 경영하자는 의미를 담은 제안을 지난해부터 계속해왔다. 롯데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 측의 제안은 단지 가족으로서의 화해가 아니라 일본 경영 복귀를 단서로 내걸고 있다”며 “신 전 부회장이 일본 현지에서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을 뿐더러 경영 복귀는 신 회장이 인위적으로 결정할 수 없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신 전 부회장은 준법경영 위반으로 2014~2015년 일본 롯데홀딩스를 포함한 일본 롯데 주요 계열사 이사직에서 해임된 바 있다. 이후 신 전 부회장은 이사직 해임이 부당하다며 한국과 일본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