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금융포럼 성황리 개최
26일 코리아타임스가 주최한 금융포럼 '적과의 동침: 디지털 변혁'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제공

“변혁을 뜻하는 영어 단어 ‘디스럽션(disruption)’은 한국어로는 ‘혁신’으로도 ‘붕괴’로도 번역됩니다. 금융서비스산업의 ‘디지털 변혁’이 금융의 붕괴가 아닌 혁신이 될 수 있도록 핀테크 기업, 금융사, 규제 당국의 협력이 필요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6일 코리아타임스 주최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금융포럼 ‘적과의 동침: 디지털 변혁’ 개막연설에서 “디지털 혁신은 금융소비자에게 이익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되지만, 한편으론 체계적 위기를 증폭할 소지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핀테크의 등장으로 금융서비스가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로 전환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며 디지털 금융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는 금융당국이 운영 중인 규제샌드박스 제도, 핀테크 기업 현장 자문서비스 등을 사례로 제시하며 “금융 혁신에 필요한 규제 개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윤 원장은 그러면서도 ‘책임 있는 혁신’을 강조했다. 디지털 신기술 적용에 매몰된 금융 혁신은 자칫 부작용을 양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원장은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라 ‘체계적 위기’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규모 정보 집적에 따른 정보 유출 피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로보어드바이저 등 인공지능이 보편화되면 투자 전략의 획일화를 초래해 금융시스템 안정성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소비자 편의를 위해 도입한 신기술이 오히려 여기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ㆍ저소득층의 ‘금융 소외’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윤 원장은 디지털 변혁의 순기능을 극대화하기 위한 금융당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금융기관이 위기 대응에 충분한 자원을 미리 확보하도록 하고, 정보보안 부분의 정기 검사도 꾸준히 실시해 내부 통제 및 규제 준수 문화를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 포용성 강화를 위해 미국 캐피털원뱅크가 노년층 대상으로 운영 중인 온라인 금융강좌 ‘레디, 셋, 뱅크’와 같은 금융교육 서비스 제공 계획도 밝혔다.

기조연설을 맡은 금융컨설팅기업 맥킨지의 조이딥 센굽타 아태지역 은행부문 대표는 “한국은 세계 금융 혁신의 최전선에 속한다”고 평가했다. 시중은행의 디지털 뱅킹 전환이 가장 빠른 속도로 이뤄지고 있는 점,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성장하고 있는 점, 규제 당국 역시 혁신 친화적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점이 호평의 근거다.

센굽타 대표는 나아가 기존 금융회사가 단순한 금융서비스 제공자의 위치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금융사들이 기존 서비스를 디지털화하지 못한다면 수익성이 절반으로 줄어들겠지만, 성공하더라도 그것만으론 수익을 확장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기술기업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역동적인 조직을 만들고, 소비자 중심의 개인화ㆍ일상화된 서비스를 내놓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언 코리아타임스 사장은 환영사에서 “혁신금융을 통해 금융-정보기술(IT) 장벽을 허물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새로운 패러다임과 생태계의 조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포럼엔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등 금융권 최고경영자(CEO)와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 스위스 대사, 제임스 최 호주 대사 등 주한 외교관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26일 코리아타임스가 주최한 금융포럼 '적과의 동침: 디지털 변혁'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조이딥 센굽타 맥킨지 아태지역 은행부문 대표가 디지털 혁신 시대 금융기업의 대응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제공
26일 코리아타임스 주최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금융포럼 ‘적과의 동침: 디지털 변혁’ 행사를 마치고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성규 하나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이동빈 수협은행장,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김경자 수출입은행 본부장, 김상경 한국국제금융연수원 대표,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이병언 코리아타임스 사장 겸 발행인, 방효진 DBS 한국대표, 조이딥 센굽타 매킨지 아태지역 은행담당 대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안드레이 폽코프 주한벨라루스대사, 에르베르트 에스투아르도 메네세스 코로나도 주한과테말라대사, 김광일 MBK파트너스 대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서유석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 김수호 맥킨지 한국사무소 파트너,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코리아타임스 심현철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