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6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차기 법무부 장관 기용설에 대해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경질이 됐어도 몇 번은 됐어야 할 조 수석이 이번엔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반헌법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폭거 주책임자를 사법질서 총괄 부처 장으로 앉히겠다는 것”이라며 “조 수석 입각마저 현실화된다면 이는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열차를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최근 경찰이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전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여야가 힘겹게 국회 정상화 협상을 이어가는 와중에도 이 정권은 패스트트랙 고소고발건을 계속 끄집어낸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총대를 메고 조 수석이 뒤에서 조종하고 경찰이 야당 겁박에 앞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됐다”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