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청년들이 실감하는 ‘고용절벽’을 빗댄 신조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취업 신조어에 대한 구직자 2119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구직자가 가장 공감하는 신조어는 ‘이퇴백’(14.4%)이었다. ‘이퇴백’이란 적성에 맞지 않는 등의 이유로 퇴사해 다시 백수가 된 사람을 뜻한다. 실제 지난 5월 사람인이 기업 416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입사 1년 미만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은 조기퇴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리 취업이 어려워도 회사가 본인과 맞지 않으면 조기퇴사도 불사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위는 ‘백수’(12.5%)였다. 백수는 생계유지와 취업준비를 함께 하느라 취업에 100번을 도전해도 성공하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길어진 구직 기간 동안 생계비를 스스로 벌면서 취업준비를 하는 취업준비생의 애환이 담겨 있다.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데 두려움 느끼는 현상인 ‘자소서 포비아’(11.5%)는 3위였다. 구직자들의 스펙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차별화된 자기소개서 작성이 요구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구직자들이 많은 것이다.

구직자를 가장 슬프게 하는 취업 신조어 1위는 ‘청년실신시대’(15.5%)였다. 청년 ‘실업자’와 ‘신용불량자’의 합성어인 청년실신시대는 청년들의 취업이 늦어지고 학자금 대출 등으로 청년신용불량자가 증가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한다. 다음으로는 생활비 마련과 취업준비 병행으로 100번 취업에 도전해도 성공하지 못하는 ‘백수’(13.6%), 31살까지 취업을 못하면 절대 취업을 못한다는 ‘삼일절’(12.8%) 등을 꼽았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