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은 6월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실시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그룹이 배터리 소재를 전문 연구하는 기관을 설립했다.

포스코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포스코케미칼과 함께 25일 RIST 포항 본원 실험동에서 이차전지 소재 연구개발(R&D) 역량과 인프라를 결집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센터는 향후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의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 기술 개발,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한다.

연구인력은 RIST와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인력을 통합해 모두 85명으로 구성되며 추후 인원 충원을 통해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센터 내에는 파일럿(시제품) 규모의 양·음극재 제조설비와 전지제조·평가 관련 설비가 구축된다. 포스코는 이를 활용해 신제품과 신기술 개발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은 에너지 소재 사업을 신성장 사업 중 하나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2030년 에너지 소재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고 연간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