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유럽 최대 통신사 도이치텔레콤이 5세대(G) 통신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유망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함께 발굴하는 등 글로벌 5G 시장에서 연합전선을 구축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2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5G 사업 전략 회의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두 회사는 연내 합작회사 설립과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펀드 투자 등에 합의했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의 합작회사는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 인빌딩(실내 기지국 신호 전파 기술) 솔루션 등 5G 품질 향상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게임,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5G 대표 ‘킬러 서비스’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또 도이치텔레콤 산하 전문 투자회사인 DTCP가 운영하는 3억5,000만달러 규모의 펀드에 3,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5G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업체들을 선제적으로 발굴ㆍ투자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DTCP는 독일, 미국, 이스라엘 등에 사무소를 두고 5G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관련 기업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으며, 이번 SK텔레콤의 투자를 계기로 서울에 사무소를 신설하고 아시아 5G 유망 기업 발굴에 나선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 시대에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기존 이동통신 영역을 넘어서는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이를 통해 SK텔레콤의 경쟁력이 재평가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SK텔레콤은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가진 회사로, 60여명의 도이치텔레콤 리더들이 한국을 찾은 것은 SK텔레콤을 닮기 위해서”라며 “SK텔레콤과 우호적ㆍ전략적 파트너십을 유지하면서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