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확대경영회의…구성원의 행복 극대화 방안 구체화하기로 
최태원 SK회장이 25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 내용을 경청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구성원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최태원 SK 회장)

최태원 SK 회장이 제안한 구성원 행복을 극대화하기 위해 SK그룹이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더불어 최 회장이 ‘딥 체인지’의 방법론으로 제시해왔던 사회적 가치 추구와 미래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에서도 실행력을 한층 높여 나가기로 했다.

SK그룹은 25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최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확대경영회의’를 열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회의 참석자들은 일단 구성원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을 제대로 실현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톱 다운’ 방식으로 전략을 제시하기보다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전략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조대식 의장은 개회 발언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면서 구성원 행복을 극대화한 글로벌 기업 사례를 소개했으며 그룹 관계사 CEO들은 각 회사의 행복전략 방향성 등을 발표하고 공유했다. CEO들은 그룹의 궁극적 목표인 구성원 행복을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한 고객, 주주,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SK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각 관계사가 속한 기존 사업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미래 환경 변화 요인을 고려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이번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된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앞으로 구성원 행복을 어떻게 구체화할지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것은 상시로 진행돼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 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