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종각역 가성비 좋은 맛집 ‘소한마리정육식당’

알림

종각역 가성비 좋은 맛집 ‘소한마리정육식당’

입력
2019.06.26 04:00
0 0

피아노거리로 유명한 지하철 1호선 종각역은 보신각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상가와 사무실들이 밀집돼 이곳을 지나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편의시설과 먹자골목 등도 잘 조성돼 각종 모임이나 회식장소로 부담 없는 식사를 할 수 있는 맛집도 다양하다.

이 가운데 종각역 소고깃집 ‘소한마리정육식당’은 특히 회식장소로 선호되는 장소다. 흔한 고깃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신선한 육질과 푸짐한 메뉴를 자랑한다. 정육식당이지만 상차림비가 없는 저렴한 가격에 고기가 제공되는 정육식당이다. 때문에 주변 직장인들에게 맛집으로 인지도가 높은 곳이다.

이곳은 정육식당의 기본이 되는 고기의 질부터 남다르다. 소고기는 프라임 등급의 최고급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한다.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소 한 마리’. 차돌밖이·등심·갈비살·토시살·살치살·부채살 등이 가득 나오는 묶음 메뉴다.

2인 메뉴의 경우에도 동일한 부위별로 양만 줄인 ‘소 반 마리’로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한눈에 봐도 질 좋은 소고기 1kg를 5만5천원으로 가성비 갑이다.

이 식당의 자랑거리는 푸짐하게 차려지는 밑반찬도 빼놓을 수 없다. 기본상차림으로 쌈채소· 파절이·김치·샐러드·명이나물·양파절임 등을 올린다. 함께 먹으면 고기의 풍미를 살려주고 고기를 질리지 않게 해주기 때문에 기본상차림에 충실한다.

또한 무한 서비스로 제공되는 된장찌개에 점심식사 메뉴로는 함흥냉면이 단연 인기며 제육쌈밥과 육회비빔밥도 이집 식객들의 입맛을 책임지고 있다.

소한마리정육식당 신오수 대표는 “종각역 맛집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데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기를 푸짐하게 먹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5년간 꾸준히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더욱 가성비 좋은 맛집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한마리정육식당의 영업시간은 매일 낮 11시부터 밤11시까지 식당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한마리 메뉴 외에도 다양한 부위의 고기를 단품 메뉴로도 판매해 입맛에 따라 다양한 부위를 맛보며 알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최대 90명까지 수용 가능한 단체석을 완비했다. 종각역 4번 출구에서 도보로 3분밖에 걸리지 않을 만큼 접근성이 좋으며 예약은 전화로 가능하다.

최지흥 뷰티한국 기자 jh9610434@beautyhankook.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