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전국우정노동조합이 다음달 9일 실제 파업에 돌입하지 않도록 대화를 계속해 합의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우정 서비스는 우리나라 물동량과 우편물 유통의 근간으로,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고, 특히 농어촌 등 취약지역과 중소기업 등 서민경제와 밀접히 연관돼 있다"며 "노조원들은 이런 점을 고려해 파업이라는 극단적인 선택보다는 협상과 타협으로 당면하고 있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또 "파업까지 남은 기간 노조와의 합의안 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만약 합의안 도출이 지체된다 하더라도 필수 우정서비스가 차질 없이 제공되도록 해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아울러 "집배원들의 과중한 업무 부담 해소를 위해 우정노조와 수차례 마주앉았지만, 노조의 총 투표를 통해 파업이 가결돼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우정노조는 이날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9%의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투표에는 전 조합원 2만 8,802명 가운데 2만 7,184명이 참가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