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주한미국대사관 주최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리셉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5일 오전 마크 에스퍼 신임 미국 국방장관 대행과 전화 통화를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한미동맹이 매티스 전 국방장관과 섀너핸 전 국방장관 대행의 리더십 아래 지난 1년 반 동안 한반도 안보 상황을 역동적으로 변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한 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계속 지원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또 “국방 분야의 다양한 경험을 통해 국방 정책에 대한 이해가 높은 에스퍼 대행이 미국 국방장관의 막중한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고 한미동맹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에스퍼 장관대행은 “한국이 가장 가까운 동맹이기 때문에 국방장관 대행 취임 첫 날인 24일(현지시간) 정 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게 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양 장관은 국방 수장 간의 긴밀한 파트너십이 한미동맹의 상호 보완적인 발전에 중요한 요소라는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언제든지 한미동맹의 현안들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두 장관 모두 다양한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누기 위해 조만간 직접 만나는 자리가 마련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앞서 국방장관으로 지명됐던 패트릭 섀너핸 전 국방장관 대행이 과거 가정폭력 관련 언론 보도 이후 자진 사퇴하자 에스퍼 육군성 장관을 새 국방장관 대행으로 발탁했다. 걸프전에도 참전한 에스퍼 장관 대행은 육군과 버니지아주 방위군에서 복무하다가 2017년 11월 육군성 장관에 올랐고, 조지 W 부시 전 행정부에서 국방부 부차관보를 지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는 미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 동기로 알려졌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