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오른쪽에서 두번째) SK텔레콤 사장과 팀 회트게스(왼쪽에서 두번째)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5G 글로벌 사업을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유럽 대표 통신사인 도이치텔레콤과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글로벌 5G 시장 연합전선을 구축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24일 도이치텔레콤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도이치텔레콤에서는 팀 회트게스 회장을 비롯해 클라우디아 네맛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주요 임원 60명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과 주요 임원이 참석해 5G 글로벌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우선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연내 테크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기술, 5G 중계기 및 인빌딩 솔루션, 데이터 전송속도와 품질을 높이는 멀티패스 UDP 등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모바일엣지컴퓨팅(MEC), 애플리케이션 장터,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클라우드 게임,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킬러 서비스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또 도이치텔레콤 산하 전문 투자회사 DTCP가 운영하는 총 3억5,000만달러 규모의 펀드에 3,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5G 시대 유망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유니콘 기업으로 키우고 이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DTCP는 이를 위해 서울에 사무소를 신설하고 아시아 지역 5G 유니콘 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 시대 전방위 글로벌 협력을 통해 기존 이동통신 영역을 넘어선 초 ICT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SK텔레콤의 자산, 경쟁력이 모두 재평가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SK텔레콤과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하면서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