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29,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미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방한 일정에 대한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언급한 만남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러 가는 것"이라며 "물론 (양 정상이) 북한에 대해서, 한미동맹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고 이틀 간 다뤄야 할 분야가 많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의 세부사항으로 들어가지 않겠다. 질문에 확인해줄 것이 없다”며 일정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거부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소식을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국경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추진할 수 있다는 보도를 내놨다. 다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