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더CJ컵 출전기준. 스포티즌 제공

국내에서 개최되는 유일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더CJ컵의 아마추어 선수 출전 자격이 강화됐다. 더CJ컵을 주최하는 CJ그룹은 오는 10월 17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리는 대회 출전 자격 요강을 24일 확정했다.

78명의 출전 선수 자격은 PGA 투어 페덱스컵 포인트순으로 60명,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5명, 아시안 투어 2명, 그리고 한국인 세계랭킹 순으로 3명, 초청선수 7명 등으로 작년과 같다. KPGA 투어에 부여된 출전권 5장은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KPGA선수권대회 우승자, 그리고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3명이다. 아시안 투어는 상금왕 1명과 한국인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 1명이다.

그러나 지난해까지 허정구배 우승자에 출전 자격을 줬던 아마추어 초청 기준이 달라졌다. 대한골프협회(KGA) 주관 6개 대회 성적을 합산해 뽑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6개 대회는 베어크리크배, 호심배, 드림파크배, 송암배, 매경솔라고배, 그리고 허정구배 아마추어 선수권대회다. 한차례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보다는 시즌 내내 꾸준하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 선수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더 공정할 것으로 판단했단 게 주최측 설명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