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방문해 경영 현안 논의
이재용(오른쪽에서 네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 경영진과 함께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구내식당에서 산채비빔밥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블라인드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자 계열사에 이어 비(非)전자계열사도 잇따라 방문하며 현장 경영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삼성 총수로서 그룹 내 주요 계열사 경영 현안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 강동구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옥을 찾아 주요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사업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과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과 삼성물산 경영진은 간담회에서 26~27일 예정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 방한을 앞두고, 사우디와의 구체적 사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구체적 일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빈 살만 왕세자는 방한 기간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주요 대기업 총수와 만나 한국과의 경제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간담회에서 “중동지역 국가의 미래산업 분야에서 삼성이 잘 해낼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보고 협력강화 방안을 마련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기회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틀을 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14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회의를 했다. 또 지난 17일에는 삼성전기 수원 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와 5G(세대)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DS부문 경영진과의 간담회 당시 “그 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며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삼성물산 방문을 ‘삼성 총수’로서 삼성전자 뿐 아니라 비(非)전자 주요 계열사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불황 등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전자 계열사 뿐 아니라 비전자계열사 등의 현안을 살펴보며 현장 경영을 가속화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