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식 쌤소나이트코리아 신임 사장

쌤소나이트코리아가 가방 브랜드 ‘투미’와 ‘하트만’을 이끌었던 최원식 지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한다고 24일 밝혔다.

쌤소나이트코리아는 국내에서 ‘쌤소나이트’와 ‘쌤소나이트 레드’, ‘아메리칸 투어리스터’ 및 투미 등 총 9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2013년 쌤소나이트코리아에 합류한 최원식 신임 사장은 신라호텔과 신라면세점에서 명품 브랜드 업무를 담당했으며, ‘입생로랑 보떼’를 거쳐 2005년부터 2013년까지 엘카코리아의 백화점 영업총괄 및 메이크업 브랜드인 ‘바비브라운’의 총 책임자로 근무한 바 있다.

최 사장은 유수의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총괄한 탁월한 감각과 역량으로 쌤소나이트코리아의 포트폴리오 확장을 성공적으로 이끌었으며, 2017년부터는 하트만과 투미 등 쌤소나이트 산하의 프리미엄 브랜드들 운영 전반을 총괄했다.

최 사장은 “쌤소나이트가 여행과 일상을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가방 브랜드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더욱 세분화되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세심하고 차별화되는 전략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