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이 24일 강원도 삼척 해경 파출소를 찾아 해경 관계자들로부터 당시 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원내지도부와 진상조사단이 24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과 관련, 해군 1함대사령부를 찾았으나 출입 허가를 받지 못하며 사실상 문전박대당했다.

나 원내대표와 김영우 한국당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장을 포함한 조사단 의원들은 이날 오전 동해해경 삼척파출소에 방문, 윤병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의 브리핑을 듣는 등 상황을 확인한 뒤 어민들과의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

이들은 이어 해군 1함대를 방문했으나 1함대 측이 "정식으로 승인받으면 정중히 모시겠다"라며 출입을 제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이 진실을 알고자 제1함대사령부를 방문하고자 하는데 이걸 막는 청와대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며 "국방부의 사기, 군인의 사기 운운했는데 청와대의 사기를 이야기하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오늘의 이 사태가 우리를 괴멸의 대상으로 보는 사태 아닌가"라며 "우리가 제1함대에 왔는데 문전박대당해야 하나. 이것은 청와대가 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노크 귀순 때 분명히 그 후 군부대를 방문했다. 당시 대선후보였고 당연히 방문하도록 해줬다"라며 "이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이야기한다"고 강조했다.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온 국민이 궁금해하고 걱정하는 게 대한민국의 안보 아닌가. 진실을 밝히고자 노력하고 있는데 군이 군부대 방문을 거부하고 있다"라며 "지금 장병의 사기를 떨어뜨린 게 누구냐. 경계 작전에 실패하고서도 문제가 없었다고 발표하는 국방장관이 국민의 사기를 땅에 떨어뜨리고 있다"고 항의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이 24일 강원도 삼척항을 찾아 북한선박 접안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뉴스1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도 "여당, 야당을 떠나서 국회의원 10여명이 국민 200만명을 대표해 진실 규명을 위해 현지를 방문했는데 행정부가 협조하지 않는 이 모습이 정말 개탄스럽다"고 했다.

앞서 국방부는 팩스를 통해 "한국당 북한선박 입항 관련 진상조사단 부대 방문의 건이 제한됨을 회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0일부터 북한 소형목선 상황과 관련해 육군 23사단과 해군 1함대사령부를 대상으로 합동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라며 "합동조사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귀 당의 진상조사단이 현장 확인을 실시하게 된다면, 성어기 경계작전 강화지침에 따라 임무수행 중인 장병들의 군사대비태세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