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바라본 송파구 전경. 연합뉴스

전체 국토 면적의 17%에 불과한 도시 지역에 전체 국민의 92%가 몰려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4일 발표한 ‘2018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국토계획법에 따라 ‘용도 지역’으로 지정된 국토 면적은 모두 10만6,286㎢로 집계됐다. 용도 지역은 토지의 경제ㆍ효율적 이용을 위해 도시관리계획에 맞춰 겹치지 않게 용도를 정한 지역이다. 크게 도시, 관리, 농림, 자연환경보전 지역으로 나뉜다.

전체 국토 면적에서 각 용도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도시 지역 16.7% △관리 지역 25.6% △농림 지역 46.5% △자연환경보전 지역 11.2%였다. 도시 지역은 다시 주거(15.1%), 상업(1.9%), 공업(6.7%), 녹지(71%) 지역 등으로 세분된다.

2017년과 비교해 지역별 증감을 보면 도시(0.9%), 관리(0.2%) 지역은 소폭 늘었지만, 자연환경보전 지역은 0.2%(24.4㎢) 줄었다. 이는 여의도 면적(2.9㎢)의 8.4배에 달하는 규모다. 도시 지역 가운데 주거(0.5%), 상업(1.1%), 공업(1.4%) 지역도 조금씩 증가했다.

한편 도시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2017년보다 5만3,475명 많은 4,759만6,43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인구의 91.84%에 해당하는 규모다. 도시 지역 인구비율은 2015년 90.93%로 처음 90%를 넘어선 뒤 해마다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만큼 도심의 인구밀도가 높아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해 모두 30만5,214건의 개발행위가 허가됐고, ‘건축물 건축’이 가장 많은 61.2%를 차지했다. 시ㆍ도별로는 경기도의 개발행위 허가 건수가 7만9,254건(면적 40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3만1,085건ㆍ363㎢)과 전남(2만8,567건ㆍ244㎢) 순이었다. 시ㆍ군ㆍ구 단위에서는 경기 화성시(1만7,859건ㆍ44.4㎢)의 개발이 가장 활발했다.

관련 통계의 상세 자료는 인터넷 도시계획정보서비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통계누리, e-나라지표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