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8일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세계 여성의 날 111주년을 맞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성노동자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여성가족부는 국민 관심도가 높고 국민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정책사업 25개를 ‘2019년도 정책실명제 공개 과제’로 선정해 28일부터 관련 정보를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정책실명제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주요 정책의 결정 및 집행 과정에 참여하는 업무 관련자의 실명을 기록하고 의견을 관리해 정책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제도다.

올해 여가부의 정책실명제 공개 과제로 선정된 25개 사업은 보면 여성 분야 5개, 청소년 분야 5개, 가족 분야 7개, 권익 분야 8개다. ‘2019 가정폭력 실태조사’, ‘2019 성폭력 실태조사’, ‘2019 경력단절 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등 3건이 올해 새롭게 정책실명제 과제로 포함됐다.

김중열 여가부 기획조정실장은 “정책참여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점점 다양해지면서 정책실명제 공개과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책임행정을 구현해 정책 추진에 국민적인 공감대를 얻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