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터키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에서 승리한 에크렘 이마모을루 후보가 지지자들 앞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스탄불=로이터 연합뉴스

터키 이스탄불 광역시장 재선거에서 야당이 다시 승리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지난 3월 지방선거에서 야당이 승리하자 절차적 문제를 들어 선거를 무효 처리했지만 그때보다 야당 후보와 여당 후보 사이의 득표율 차는 더 벌어졌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력에 타격이 갈 것으로 보인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치러진 이스탄불시장 재선거 결과, 개표가 99.4% 진행된 상황에서 야당 ‘공화인민당(CHP)’ 후보 에크렘 이마모을루(49) 전 베일리크뒤쥐 구청장이 54.03%를 득표했다. 집권 ‘정의개발당’(AKP)’ 후보 비날리 이을드름(63) 전 총리는 45.09%를 얻어 이마모을루에게 9%포인트가량 뒤졌다. 앞서 3월 말 지방선거 때 득표율 차이 0.2%포인트보다 격차가 더 커졌다. 투표율은 84.42%로 집계됐다.

이을드름 전 총리는 패배를 인정했다. 이을드름 후보는 “현재까지 개표 결과를 보면 경쟁자 에크렘 이마모을루가 앞서고 있다”면서 “축하하고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이마모을루 후보는 개표 결과가 전해진 후 연설에서 “이스탄불이 터키 민주주의 전통을 수호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마모을루 후보는 “이 결과는 그냥 승리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고 말하면서 “우리 대통령과 조화롭게 일할 준비가 됐다”며 “가능한 한 빨리 대통령과 만나고 싶다”고 요청했다. 에르도안 대통령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비공식 결과로 볼 때 선거에서 이긴 이마모을루에게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스탄불은 터키 최대의 도시이자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꼽힌다. 25년 전인 1994년,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탄불 시장에 당선되면서 터키 정치의 중심부에 입성했으며, 그 이후 이스탄불 시장은 에르도안이 주도하는 정당이 독식해 왔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선거 무효’라는 강수를 두면서까지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를 주장한 이유로 분석되기도 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