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만취한 20대 간호장교가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자신의 소지품을 찾겠다며 남성들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제추행, 절도미수 혐의로 간호장교 김모(23ㆍ여)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에서 “내 휴대폰을 잃어버렸다”면서 A(23)씨와 B(21)씨의 바지 주머니에 손을 넣어 지갑을 가져가려 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피해자들의 신체 주요 부분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도 받는다.

A씨와 B씨는 즉각 경찰에 김씨를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범행 당시 만취 상태여서 실제 소지품을 잃어버렸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를 헌병대에 인계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