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전국 주요 LG베스트샵과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모바일 게임대회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대회는 LG전자의 5G(세대)폰 V50 씽큐의 성능과 듀얼 스크린의 사용 편의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게임 대회 종목은 넷마블의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다. 참가를 원하는 고객은 게임 대회가 열리는 LG 베스트샵과 이동통신사 매장을 찾아 게임에 참여하면 된다.

참가자들은 LG V50 씽큐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과 겨루게 된다. LG전자는 참가자들이 모든 캐릭터와 겨뤄 승리한 시간을 측정해 순위를 매기고, 전체 참가자 중 상위 5명에게 V50 , 게이밍 모니터, LG 퓨리케어 미니 등 선물을 증정한다.

LG전자는 게임 체험존에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등의 인기 모바일 게임도 준비해, 방문 고객들이 V50의 듀얼 스크린으로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듀얼 스크린은 고객이 원할 때만 2개의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탈착식 올레드 디스플레이다. 2개 화면을 연동해 각각 게임 패드와 게임 화면으로 나누어 쓸 수도 있어 게임 몰임감이 극대화된다. LG전자는 내달 20일, 21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대규모 오프라인 게임대회도 개최한다.

오승진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다양한 고객 체험 이벤트를 마련해 V50의 매력을 지속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