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만에 고개 숙인 정경두… 국방부 합동조사 실시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 소형목선 귀순 사건과 관련해 “(선박이) 북쪽에서 우리 쪽으로 오는 과정에서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그 후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하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경계 실패 논란과 관련해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대국민 사과를 발표한 정 장관이 협의회 시작 전 차담회에서 문 대통령과 다른 장관들에게 거듭 사과 말씀을 전하자, 문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청와대는 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특히 “관련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면서, 철저하고 신속한 진상 조사와 함께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 장관도 목선 귀순 닷새 만에 해상ㆍ해안 경계 실패를 인정하는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합동조사단을 꾸려 경계작전 실패 및 사실관계 축소ㆍ은폐 의혹도 살피기로 했다.

정 장관은 ‘북한 소형 목선 상황 관련 대국민 사과문’에서 “지난 6월 15일에 발생한 북한 소형 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 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하여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며 사과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우리 군이 발언을 번복하고 경계 작전 부분에 대해서는 안이한 대응이었다”고 인정했다. 다만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으로 사실관계를 축소ㆍ은폐하려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항은 방파제, 부두 등을 포함하는 말”이라고 반박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지난 15일 오전 북한주민 어선 4명을 태우고 강원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목선. 이 목선은 해군과 해경의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유유히 부두로 들어온 것으로 드러나 허술한 해상경계가 도마에 올랐다. 독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