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열매와 업무협약으로 지역 복지증진 확대

정길호(왼쪽 세번째) OK저축은행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김연순(왼쪽 네번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지역사회 복지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사회공헌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OK저축은행은 2014년 설립 이후 전국의 소외 계층을 찾아다니며 김장, 연탄나누기 등 임직원 봉사를 해왔다. OK저축은행 제공/2019-06-19(한국일보)

OK저축은행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와 손잡고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OK저축은행(대표이사 정길호)은 19일 오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김연순 사무총장 증과 『지역사회 복지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OK저축은행은 2014년 설립 이후 매년 서울을 비롯해 안산, 대전 등 전국 곳곳을 찾아 다니며, 소외된 이웃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정길호 대표는 “OK저축은행 임직원이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시작부터 끝까지 지역사회와 더 깊은 유대를 형성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천을 확대해나가고자 사랑의 열매와 손잡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상생을 기반으로 한 ‘사회공헌 선 순환’을 확대해나가기 위해 더 많이 고민하고 실천해나가겠다”고 밝혔고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은 “저축은행업계에서는 처음으로 OK저축은행과 사회공헌 협약을 맺게 되어 뜻 깊고 업계에 모범이 되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OK저축은행은 지역 사회 봉사를 비롯해 비인기스포츠 후원 등 다방면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모기업 아프로서비스그룹의 전 계열사가 출연한 OK배정장학재단을 통해 매년 중고교생, 대학(원)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해오고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