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소 출구 착각 70대 아찔한 14㎞ ‘역주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휴게소 출구 착각 70대 아찔한 14㎞ ‘역주행’

입력
2019.06.20 16:34
0 0

 동해고속도 휴게소 나와 반대로…사고 없이 마무리 

게티이미지뱅크

70대 운전자가 동해고속도로에서 휴게소 출입구를 착각, 10㎞ 넘게 역주행하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19일 오후 7시51분쯤 강원경찰청에 “양양군 현남면 동해고속도로에서 SUV차량이 반대로 달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급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정상 주행하는 차들을 서행시키고, 역주행 차량이 올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의 도로를 차단했다. 이렇게 경찰은 10여분 만에 A(77)씨의 차량을 찾아내 역주행을 막았다. 다행히 상황은 사고 없이 마무리됐다.

70대 운전자는 속초 방향으로 가던 중 간이 휴게소를 들렀다 출입구를 착각해 왔던 길로 되돌아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운전자가 역주행 한 거리는 14㎞였다. A씨의 자녀를 불러 차량을 운전토록 한 경찰은 A씨를 형사입건하지 않고 도로교통법 위반 통고 처분 후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권고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