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수(왼쪽 여섯 번째)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새로 도입한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인 에어버스 A350 9호기가 도착한 직후 도입식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인 A350 9호기를 도입했다.

20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날 인천국제공항에 A350 9호기가 도착,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해 도입식 행사를 열었다. 아시아나항공이 기존에 8대 보유하고 있던 A350은 기존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ㆍ좌석 공간 △기내 기압, 습도, 조명 개선 △기내 무선인터넷(Wifi)ㆍ휴대전화 로밍 등 부가서비스 제공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해 승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은 기종이다. 더욱이 친환경적 엔진 설계로 소음과 탄소 배출이 적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 최적의 경제성을 가진 항공기로 평가된다.

이날 A350 9호기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은 A350을 모두 9대 보유하게 됐다. 현재 A350을 운영중인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런던 등 장거리 노선과 싱가포르, 하노이, 오사카 등의 중ㆍ단거리 노선 외에도 인천~파리, 인천~호찌민 노선에 해당 기종을 추가 투입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비행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총 10대의 A350 항공기를 보유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NEO를 도입,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NEO 25대를 운영하는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 도입해 기재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수익성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A321NEO는 길이 44.5m의 중ㆍ소형 크기로, 기존 171석 규모의 A321과 비교해 항공기 도어 등 기내 레이아웃을 재배치하면서 180석으로 좌석수가 늘어났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신형 엔진을 장착한 A321NEO는 약 20% 이상 높은 연료 효율을 통해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며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중단거리 노선 중심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